즐겨찾기 추가 2021.03.05(금) 17:02
칼럼
기고
사설
가벼운 소방차 소화기 관리법
2021년 01월 25일(월) 16:33
화재가 났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초기진압인데, 초기진압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소화기이다. 소화기는 초기진압에 소방대 한 대 역할과 맞먹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그렇기에 평소에 소화기를 잘 관리해야 하므로 소화기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소화기 관리의 기본은 첫째, 눈에 잘 보이는 곳에 둔다.
통행에 지장이 없되, 눈에 잘 띄는 곳에 두어 화재발생 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 둘째, 직사광선이 비치지 않고 서늘한 곳에 둔다. 습기가 많은 곳에서는 소화기가 부식될 수 있다.
셋째, 약제가 굳지 않게 흔들어준다. 분말이 굳지 않도록 정기적으로 뒤집어 흔들어 준다.
마지막으로 넷째, 압력계 바늘이 녹색 범위를 가리키는지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압력계 바늘이 초록색을 가리키면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뜻이고, 다른 부분을 가리킨다면 소방용품 판매업체 등을 통해 질소가스를 충전하거나 새 소화기를 구입하도록 해야 한다.
지금까지 소화기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화재 초동대처에 꼭 필요한 소화기 화재발생 시 사용가능 하도록 평소에 잘 관리하자. /이승환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사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