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3.05(금) 17:02
칼럼
기고
사설
‘염치’있는 사람이 되자!
2021년 01월 25일(월) 16:33
‘염치 있는 사람이 되자!“ 필자의 고등학교 2학년 시절 급훈이었다. 당시 남자 고등학교의 급훈이라고 하면 흔히 ’책임감‘, ’성실‘, ’도전‘ 등이 강조되던 때였다.
그러기에 신학기초 마주한 ’염치‘라는 다소 엉뚱한 단어에 적잖이 당황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염치(廉恥)‘란 체면을 차릴 줄 알며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이다.
사회과목을 담당하셨던 담임 선생님께서는 우리들에게 염치를 알아 학교에서도, 또 나아가 사회에 나가서도 부끄럽지 않게 행동하기를 바라셨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30년이 훌쩍 지났지만 ’염치 있는 사람이 되자‘는 말은 아직도 필자의 가슴속에 진한 울림으로 남아 있다.
아마 우리 사회에 염치없는 사람들이 아직 많아서 더욱 그런 게 아닌가 싶다.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만 해도 그렇다. 실제로 얼마 전 모 연예인의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가 화제가 된 적이 있다.
TV에도 자주 출연하던 연예인 가족인지라 대중들의 관심도 그 만큼 높았다. 비난 그런 문제 뿐 만이 아니다.
주변을 둘러보면 ’염치‘없는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
공공의 안녕을 위해 마스크착용을 요구하는 버스기사를 폭행하는 것은 예사고 차량출입이 거부당했다고 아파트경비원을 폭행하기도 한다.
또한 만취음주운전으로 선량한 시민을 사망케 하는 경우도 허다하고 심지어 입양아동을 학대, 사망케 한 일도 있었다.
맹자는 ’무수오지심 비인야(無羞惡之心 非人也), 부끄러운 마음이 없으면 인간이 아니다’라고 했다. 사람이라면 당연히 ’염치‘가 있어야 하는 이유다.
지금부터라도 우리 모두 스스로를 돌아보고 ‘염치있는 사람’이 되기를 기대한다./김 학 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