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4.17(토) 17:04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기아자동차 취업사기 피해자들, 국민청원·법원 앞 집회 나서

기아자동차 취업 사기 피해자대책위, 법원 앞 항의농성
651명 취업 사기 친 목사, 본인이 피해자 행세 “분통 터져”

2021년 02월 24일(수) 16:46
국내 “최대 취업사기 사건인 기아자동차 취업 사기 사건의 피해자들 650여명이 주범으로 신고하고 수사의뢰한 광주 광산구 소재 박 목사가 공범인 장씨의 공소장에 피해자로 특정되고 추가 고소한 내용에서도 피해자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자 대책회의를 갖고 청와대 국민청원을 한 후 23일부터 집회신고하여 이날오후 광주 지방법원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지난 2020년 8월 22일 피해자에 의해 신고된 기아차 취업 사기 사건은 국내 최대 사기사건으로 피고인 박 목사가 지난 2019년 2월경부터 교회 신도 및 동료목사들과 그 지인들에게 ‘자녀들을 기아자동차에 취업시켜주겠다’고 기망하여 각각의 피해자들에게 보증금 명목으로 수천만원씩 편취한 사건이다.
해당 사건은 박 목사와 친분이 있던 지인들과 다른 동료 목사들 100여명이 관여되어 국내 최대 사기사건으로 이어지게 되었다.
박 목사는 ‘본인이 알선한 사람만 651명이고 본인 통장으로 수령한 금액만 152억‘이라고 본인이 시무하고 있는 교회에서 말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부실한 경찰의 초동수사와 검찰의 수사의지 부족으로 박 목사는 단순 사기죄로만 기소되고 피해자들이 알지도 못한 장 씨에 대해서만 특가법을 적용하자 피해자들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박 목사를 추가 고소까지 하였으나 피해자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아 이에 불만을 품은 피해자들이 불복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피해자들을 직접 알선하고 연락을 주고받으며 금액도 본인 통장으로 직접 수령한 박 목사가 장 씨의 공소장에 [피해자]라고 명시되는 일까지 발생하고 추가 고소에도 반영되지 않아 행동에 나선 것이다.
피해자들은 ‘피해자들 모두가 박목사에게 직접 자녀를 취업시켜준다는 말을 듣고 그의 계좌로 돈을 이체하였고 범행 과정 전반에 걸쳐 연락을 직접 주고받은 것은 박 목사였을 뿐이고 장 씨는 존재 자체도 몰랐다’며 ‘30대 초반에 불과한 장 씨가 연륜도 있고 사회에서 위치도 있는 박 목사의 머리 역할을 하며 범행을 지시했다는 점이 말이 되느냐’며 장 씨가 박 목사의 수괴라는 점을 믿지 않고 있다.
회의 결과에 따라 23일 화요일 오후부터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피해자들의 입장을 헤아려주지 않는 검찰 기소에 대한 항의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회의에 참석한 한 피해자는 “이번 사기 사건은 박 목사를 포함한 목사들 100여 명 중 일부는 공모하고 이에 속은 대부분의 목사들이 속거나 가담 동조, 묵인하여 발생한 국내 최대 취업사기 사건이다”며 “박 목사의 입장에서의 수사 결과이지 우리 입장에서의 수사 결과는 아니다”라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수사결과다”라고 말했다.
다른 참가자도 “박 씨는 목사 신분으로 믿음의 상징인 교회를 범죄 장소로 사용하고 종교지도자의 신분을 이용하여 취업을 미끼로 하여 선량한 믿음에 있는 100여 명의 동료 목사들과 그 주변 신앙인들의 삶을 총체적으로 멍들고 병들게 한 천하의 나쁜 목사다”라며 “검찰과 경찰은 지역사회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 박 목사와 그가 선임한 임관 변호사에게 놀아나지 말고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주었으면 한다”고 말하며 “박 목사를 강력히 엄벌에 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윤규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