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07(일) 16:4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한 남자의 섬 이야기" 휴먼다큐 "어영차 바다야(野)"에서 집중 조명
2021년 11월 02일(화) 15:25
푸르른 바다가 선사한 건강한 해산물과 바다를 끌어안고 살아가는 인정 넘치는 사람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목포 MBC 간판 프로그램 '어영차 바다야'는 진도의 외딴섬 조도에서 섬 작가로 왕성하게 활동중인 석산 진성영 작가의 삶을 집중 조명한다.

섬에서 나고 자란 진 작가는 지난 2017년 8월, 20여년 서울생활을 정리하고 고향 섬으로 돌연 귀향했다. 오직! 늙으신 홀어머니를 봉양키위해서다. 그러나, 어머니와 행복했던 시간은 고작 90여일.. 어머니는 밭에서 손에 호미를 쥔채 뇌경색으로 쓰러져 다시는 막내아들을 볼 수 없게 된다.

어머니 사후, 섬을 떠나지 않고 섬 작가로서의 새 길을 걸어온 지 올해로 4년 째! 어머니 품처럼 따뜻한 섬 조도에서 예술혼을 그려내고 있는 진 작가는 "가보고 싶은 섬, 다시 찾고 싶은 섬으로 만드는데 남은 일생을 바치고 싶다."면서 "문화가 살아 숨쉬고 예술과 함께하는 쉼있는 섬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작품에 필요한 폐목을 찾으로 뱃길로 떠나는 대들목(진도군 조도면 신전리의 해변 지명) 가는 길... 히니변은 해양쓰레기로 산을 이룬 가운데 숨은 보석 폐목칮기에 나선다. 30년만에 처음 입도한 이곳은 유년시절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곳이기도 하다. 하염없이 밀려드는 무분별한 해양쓰레기를 보면서 방치하고 방관하는 것보다는 빈티지 작품화해 예술로 승화시키는 데 역점을 두면서 미력하나마 환경보호운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또, 섬살이를 함께하는 어민들에게 '배 이름 써주기 운동'을 전개하면서 선한 재능기부에도 두 팔을 걷어 붙이고 있다. 최초 조선소에서 건조된 형식적이고 천편일률적인 선명(船名)대신 각자 배 이름에 맞는 특성을 고려해 수차례 고증을 거쳐 글씨 디자인을 만들어 세상에 하나뿐 인 배 이름으로 완성시킨다.

바다를 터전으로 살아가는 섬 사람들에게 배(船)는 없어서는 안되는 수단일 수밖에 없다. 때로는 어부가 되기도 한다는 진 작가는 제철 대우럭 잡이에로나선다. 잡아 온 생선으로 평소 베풀어 주신 이웃주민과 따뜻한 한끼를 나누며 살맛나는 세상 이야기도 함께 전한다.

'한 남자의 섬 이야기'는 오는 6일 오전 8시 15분 목포MBC '어영차 바다야'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서기만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