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1.24(월) 16:09
칼럼
기고
사설
기도폐쇄 생명지킴이, 하임리히법
2021년 11월 29일(월) 15:39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죽을 때까지 본능적인 욕구를 가지고 살아간다. 그 중 식욕은 인간이 생존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욕구 중에 하나이다. 우리는 음식물을 섭취하며 에너지를 얻기도 하지만 맛을 음미하며 행복감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음식물을 잘못 섭취하다 보면 식도로 넘어가야 할 음식물이 기도를 막아 사레에 걸렸던 경험이 누구나 한번쯤은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음식물 섭취 중 누구나 생길 수 있는 기도폐쇄 시에 대처하기 위한 하임리히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하임리히법은 독일인 의사 헨리 하임리히가 “많은 사람들이 밥을 먹다 질실사한다.”는 뉴스를 보고 실험을 통해 이 방법을 개발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2016년 96세의 나이로 식사 중 햄버거 패티에 기도가 막힌 동료 요양원 거주자를 본인이 직접 하임리히법으로 살려내기도 했다고 한다.
음식물을 섭취하다 갑자기 목에 걸린 경우 환자에게 기침을 유도하고, 환자가 기침을 할 수 없을 때 하임리히법을 실시한다. 기도가 폐쇄돼 환자가 의식을 잃을 경우에는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하임리히법 실시 방법은 먼저 ▲환자의 뒤에서 양팔로 감싸듯 안고, 한손은 주먹을 쥐고 다른 한손은 주먹 쥔 손을 감싼다. ▲주먹을 환자 명치와 배꼽 중간지점에 대고 뒤쪽 위로 밀쳐 올린다. ▲음식물이 나오거나 환자가 의식을 잃을 때까지 반복한다. 단, 환자가 임산부이거나 비만일 경우에는 가슴 밀기 또는 흉부 압박을 실시한다.
1세 이하의 영아에 실시하는 기도폐쇄 응급처치는 ▲허벅지 위에 머리가 가슴보다 아래를 향하도록 엎드려 놓고 손바닥 밑부분으로 아기 등의 중앙부를 세게 두드린다. ▲다시 아기를 뒤집어서 머리를 가슴보다 낮게 한 후 가슴 양쪽 젖꼭지 중앙에서 약간 아래를 두 손가락으로 4cm 정도의 깊이로 강하고 빠르게 가슴압박을 한다. ▲음식물이 나오거나 환자가 의식을 잃게 될 때까지 반복한다.
기도폐쇄 시 응급처치법으로 많이 알려진 하임리히법이지만, 실제로 상황이 발생하면 당황해서 제대로 된 자세를 취하지 못해 효과가 없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제대로만 알아둔다면 나와 내 가족 뿐 아니라 음식물을 섭취하다 목을 감싸고 있는 내 이웃의 목숨까지 지키는 생명지킴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유동석 광양119안전센터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