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16(화) 14:40
칼럼
기고
사설
장마철,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2022년 06월 19일(일) 13:49
2022년도 어김없이 장마철이 찾아왔다. 장마철이면 자주 발생하는 안전사고 유형들을 파악해 대비하는 지혜를 가져야겠다.
첫째, 장마철 교통사고이다. 앞차와의 안전거리는 평소보다 50% 이상 길게 유지하고 감속 운행하며 브레이크는 여러 번 나누어 밟고 비가 올 때는 낮에도 어두우므로 전조등을 켜도록 한다. 보행자 안전을 위해 주택가 등 생활도로는 30km/h 이하로 서행운전을 한다.
특히, 학교 주변 차량 운행 시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비가 오면 운전자는 차에 흐르는 빗물로 인해 시야가 흐려질 수 있고 우산을 쓴 어린이들은 우산에 가려 주변을 제대로 보지 못하게 된다.
또한 우산을 쓰지 않은 아이들은 비를 피해 빨리 건너기 위해 갑작스럽게 도로를 횡단하기도 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전자는 운행 전 와이퍼 등 차량 점검을 철저히 하고 학교 주변 서행 및 어린이들은 빨강 신호등이라는 인식이 있어야 한다.
둘째, 장마철 산악사고이다. 스며든 빗물로 지반이 약화돼 산사태와 낙석의 위험이 크다. 벼랑 끝이나 절개지, 비탈진 곳의 바위 등은 무너져 내리기 쉬우니 반드시 우회해야 한다. 비에 젖어 노출된 나무뿌리 등은 미끄러지기 쉬우니 주의하고, 큰비가 내린 후 며칠 동안은 산행을 금하는 것이 안전하다.
셋째, 화재발생사고이다. 여름철은 고온다습하고 장마 기간 동안 비가 많이 내리기 때문에 다른 계절에 비해 화재가 일어날 확률은 낮지만, 냉방을 위해 에어컨이나 선풍기 등 전기제품의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부주의나 무관심 또는 제품의 노후화 및 불량으로 화재가 점차 늘어가고 있다. 잠자리에 모기향을 피우거나 펜션 등에서 촛불을 켜놓고 자다가 주위의 가연물에 옮겨붙어 화재가 발생하고 있으니 특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이 밖에도 주의해야 할 안전사고가 많이 있으므로 미리 알고 대비해야 하며 어른들의 편의주의로 학교 주변 아무렇게나 주·정차된 차량에 의해 운전자와 어린이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이 크다는 것과 사고 발생 시 소방차 등 긴급 차가 일찍 도착할 수 있도록 학교 주변이나 주택가 이면도로, 아파트, 사람들이 붐비는 유원지 등에 소방통로 확보가 필요하므로 올바른 주·정차 질서를 부탁드린다.
/한선근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