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10.06(목) 16:30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200년 거목에 '훈민정음 해례본 108자' 새겨 한글의 우수성 전 세계에 알리다
2022년 07월 25일(월) 14:42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가 오는 10월 9일 한글날에 맞춰 선보일 훈민정음 해례본 108자를 새기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며칠 전, 김향록(진도군 조도 신전마을) 이장으로부터 급한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200여년이 넘은 팽나무 거목이 쓰러져 치워야 하니 필요하면 가져가 작품화 하라는 것.

길이 10m 둘레 1m 남짓한 팽나무는 고 김석일 씨 집앞 돌담에서 200년의 세월을 살다가 고사하기에 이른다. 나무 속은 썩어 문들어진지 오래고 수명 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진 작가는 현재 조성중인 "석산글밭농원"으로 옮겨 설치미술작품으로 고사한 거목을 새생명을 불어넣겠다는 생각을 했다.

특히, 진 작가는 "오는 한글날에 맞춰 훈민정음 해례본 108자를 직접 새겨 "한글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겠다"면서 "캘리그래피 5대 요소 중 '조형성'은 글자가 가지고 있는 조형예술을 광의적으로 건축에 견주고 있기 때문에 캘리그래피 측면에서도 가장 우수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진 작가는 진도 조도 고향으로로 5년 전 귀향해 섬 작가의 길을 걸으며 해양쓰레기 및 폐목을 활용한 빈티지 작품화로 "재생"을 화두로 꾸준한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중견 캘리그래피 작가다.

/서기만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