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3.30(목) 15:57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석산 진성영 작가 첫 캘리 시집 '섬 시인의 길' 출간
2023년 01월 03일(화) 16:09
글씨 쓰는 작가로 지난 2019년 12월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에 등극한 석산 진성영 씨가 이번에는 시인 자격으로 생애 14번 째 책이자, 첫 캘리 시집인 '섬 시인의 길'을 새해들어 전격 출간돼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35년 전 고등학교 재학 시절 청소년 잡지 주니어 주최로 '에뜨랑제(롯데껌) 시인 상'에 도전, 당당히 우수상을 수상하면서 교내 문학소년으로 활동하며 시인의 꿈을 꾸게 됐다는 진 작가는 "시는 운명처럼 다가왔으나, 1980년대 사회상으로 볼때 시를 써서 밥벌이를 할 수 없다는 부모님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시인의 꿈을 접을 수 밖에 없었죠. 그러나, 고교시절에 섰던 100여 편의 시 습작 노트는 무슨 일이 있어도 지금까지 제일 먼저 챙겼죠. 아마 그 습작 시가 캘리 시집을 출간하는데 중요한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총 70편의 시로 구성된 '섬 시인의 길'의 주된 소재는 습작 시를 보완한 작품을 필두로 귀향 5년 동안 섬(진도 조도군도)에서 보고 느낀 삶의 향기를 더한 작품, 어머니와 함께했던 90여일간 행복했던 추억을 그리움으로 물들인 서정성 짙은 시들로 가득 채웠다.

또한, 시 전체를 발묵법(농도의 단계적인 변화를 의미하는데 농담이나 명암이 단계적으로 층을 이뤄 동적인 효과를 나타내는 것을 뜻함.)을 적용시켜 캘리그래피 영역과 조화를 이루면서 모든 시 내용을 석산체로 완성해 시를 읽는 독자들에게 학창시절 한번쯤 써봤던 손 글씨의 추억을 떠올리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일반 시집과는 현격한 차이를 두고 있다.

특히, 진 작가는 지난 해 동인지 한국미소문학지에 '봄의 속삭임'외 4편의 시로 공식적인 시인에 등단했으며, 글씨 쓰는 작가로는 보기 드물게 5년 동안 총 14권의 책 중에서 무려 13권의 책을 섬 체류기간에 집필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현재 캘리 시집 '섬 시인의 길'은 인터넷 교보문고, 예스24, 부크크, 알라딘, 웅진북센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기만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