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3.30(목) 15:57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조도닻배노래 발원지 나배도' 마을 표지석 제막식

400년 만에 '나배도' 마을 표지석 서체 석산체로 빚어 내

2023년 01월 18일(수) 16:48
지난 2006년 전남 중요 무형문화재 제40호로 지정된 '조도닻배노래'의 발원지 진도 조도 나배도에 마을 표지석 제막식이 18일 나배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조도 닻배 조기잡이는 조선 후기부터 나배도를 중심으로 조도 전 지역에서 성행했으나, 광복 직전 기동성이 빠른 일본중선배가 등장하면서 닻배의 쇠퇴기를 맞았고 한국 전쟁이후 자취를 감추게 됐다. 조도 닻배 노래는 어민들이 조기잡이를 하면서 힘든 노동을 이겨내기 위해 불렀던 노동요다.

"어이야 술비야 술비로구나/ 걸렸구나(어어야 술비야) / 코코마다(어어야 술비야) 걸렸구나(어어야 술비야) / 조구 조구(어어야 술비야) / 홍조구야(어어야 술비야) / 어리를 갔다가(어어야 술비야) / 때를 찾아서(어어야 술비야) / 우리배 망자에(어어야 술비야) / 다 들어 왔는냐(어어야 술비야)"(조도닻배노래 '술비소리_ 그물 당기는 소리'의 일부다.)

한인수 씨의 자손인 한원장 씨가 나배도에 처음 입도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지만 지금까지 마을 표지석이 부재했던 나배도는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으로 400년만에 나배도 마을 표지석 설치 추진위원회(한봉익 이장, 박정영 의학박사)를 구성하고 설치 위치 및 문구 선정에 이르기까지 마을 주민들과 논의를 거쳐 준비하게 됐다.

나배도 마을 표지석 제원은 높이 1m 40cm, 폭 2m 60cm 크기의 자연석에 '조도 닻배 노래 발원지 나배도'라는 마을 지명 글귀가 새겨졌다. 표지석 서체는 현재 조도에서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나배도 한봉익 이장은 "작년에 개통한 나배대교 교명 표지석 서체를 써 준 진 작가에게 다시한번 부탁을 드렸다."면서 "마을 표지석이 설치됨으로써 주민들에게는 자부심과 긍지를, 나배도를 방문하는 출향인들에게는 찬란했던 옛 나배도의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진 작가는 "미력한 재능이지만 고향을 위해 쓰이게 돼
감회가 새롭다."면서 "고향의 노래로 손색없는 조도 닻배 노래가 나배도에서 태동했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는 크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해 3월 조도 물류ㆍ관광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급부상한 조도의 두번째 연도교인 '나배대교(하조도~나배도간)'의 교명 표지석 서체 역시 진 작가의 손에서 탄생됐다.

/서기만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