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3.30(목) 15:57
칼럼
기고
사설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2023년 02월 05일(일) 14:10
갑작스런 한파와 대설로 인해 화재가 급증하고 화재 피해 역시 많이 발생한다. 특히, 농어촌에서 많이 사용하는 화목보일러, 전기히터, 전기장판 등 난방용품으로 인한 화재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또한, 비닐하우스 원예농사를 위한 기름보일러 역시 화재의 위험으로부터 항상 노출돼 있다.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해 모임 등 바깥 외출이 자제 및 금지되고 있어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기도 해 동절기용품 사용으로 인한 화재위험이 높아졌다 할 수 있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화목보일러, 전기히터, 전기장판을 ‘3대 겨울용품’이라고 하는데, 안일한 자세로 위험인식의 부제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아니하고 사용함으로써 화재가 발생하고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등 안전수칙을 꼭 지켜야한다.
전기히터는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해 사용해야 하고, 주위에 불이 붙을만한 물건은 사전에 제거한 후 충분한 공간을 확보해 사용해야 한다. 특히, 커튼 등 불에 쉽게 탈 수 있는 물질이 없어야 안전하다.
전기장판 역시 KC마크가 있는 것으로 사용하고, 사용 시에 불이 잘 붙을 수 있는 재질이 아닌 얇은 이불을 깔고 사용해야 한다. 전기장판은 특히 보관 시 주의를 해야 하는데, 동그랗게 돌돌 말아서 보관해야 안전하다. 접어서 보관하면 전열선이 접혀 끊어질 수 있고 이는 화재의 위험이 되기 때문이다.
화목보일러는 가연물과 2m이상 떨어진 장소에 보관해야 하고, 인근에 반드시 소화기를 비치해야 화재 시 초기 대응을 할 수 있다. 연료는 너무 많이 넣지 않고 연통 청소는 3개월에 한번 씩 해줘야 한다. 보일러의 기계적인 결함도 화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니 관리함에 있어서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마지막으로, 오래된 누전차단기는 교체하고 전기용품은 사용 후 반드시 전원을 차단해야 하고,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은 지양하는 등 기본적인 난방용품 사용수칙도 잘 지켜야 한다. 또한, 가정에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을 설치하는 것도 화재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화재가 설마 나에게 일어나겠어?’라는 생각은 버리고 나의 생명과 재산, 더 나아가 이웃까지 지킬 수 있도록 조금 더 관심을 가지고 화재예방에 힘쓰는 겨울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주우현 장흥소방서 현장지휘팀장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