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11.30(목) 13:36
칼럼
기고
사설
이번 추석 연휴에는 농촌에서 하루 더 어떠세요
2023년 09월 24일(일) 12:17
임시 공휴일 지정으로 이번 추석 연휴는 6일 간으로 모처럼의 긴 연휴를 보내게 됐다. 예로부터 추석, 순 우리말로 한가위는 음력 8월의 한 가운데를 뜻하는 우리 민족의 가장 큰 명절 중 하나이다. 빛나는 황금 들판과 주렁주렁 열려있는 과실이 연상되는 이 수확의 계절 한 가운데에서 우리는 잠시나마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가족, 친지들과 만나 ‘정’을 나누며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계절의 풍요로움을 나눈다.
한 여행 기업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3명 중 2명은 ‘올해 추석 연휴에는 해외보다는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각 지자체와 마을에서도 오랜만에 고향과 농촌을 찾아오는 이들을 위해 다양한 행사와 체험프로그램 등 각종 컨텐츠들을 준비해 손님 맞이에 힘쓰고 있다. 과거와 달리 이제는 디지털 채널을 통해 관련 정보를 더 쉽게 확인할 수 있어서 조금만 알아보더라도 고되고 무료하다고 여겨지는 귀향 일정에서 벗어나 알차고 재밌는 시간을 계획할 수 있다.
이러한 시간들을 통해 무엇보다 우리가 한번 되새겨 보았으면 하는 가치가 있다. 바로 ‘함께’라는 공동체 의식이다. 연이어 이어지는 충격적인 사건 소식들은 우리들로 해금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세상이 됐다’라는 생각을 쉽게 떠올리게 만들었다.
‘함께’를 느끼게 하는 가장 좋은 시간이 바로 명절이다. 한가위하면 연상되는 강강술래, 송편 빚기 등 명절에 즐기는 이 놀이들은 모두 함께하는 성질의 것이며 함께해야 즐거운 것이다. 이러한 소소한 놀이를 통해서도 우리는 고립과 단절 보다는 만남과 어울림이 더 즐겁고 행복감을 가져다주는 것을 알 수 있다. ‘함께’에서 오는 재미와 의미가 우리 사회를 더 건강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명절에 음식을 나눠 먹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어떻게 보면 특별할 것 없는 이 시간은 의외로 우리 서로 간의 연결을 확인시켜 주고 긍정적인 경험과 기억을 남겨 사회적 관계를 튼튼하게 하고 심리적 안정을 심어주는 유익한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연휴에는 스마트폰으로 대표되는 도시에서의 삶을 잠시 내려두고 시원한 바람 살랑살랑 부는 편안한 농촌에서 가족과 친지, 이웃과 함께 시간을 보내면 어떨까? 올해 한가위가 독자 모두에게 ‘함께’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송민형 농협구례교육원 교수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