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7.17(화) 23:4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아토피피부염 유발 유전자변이 발견"


서울성모병원 연구팀, 변이 유전자 77개 찾아내

2018년 03월 29일(목) 14:43
[전남도민일보]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유전진단검사센터 김용구·김명신(진단검사의학과), 박영민(피부과) 교수팀은 아토피 피부염을 일으키는 환경물질(알레르겐)에 잘 반응하는 유전자 변이를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 환자 81명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으로 염기 하나가 변이된 73개의 '단일염기서열변이'(SNV)와 유전자 기능이 아예 손실된 4개의 '기능소실돌연변이'를 찾아냈다.

이들 돌연변이 유전자를 가진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특정 알레르겐에 접촉했을 때 정상인과 달리 몸속에서 심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거나 천식, 구순염 등의 또 다른 질환 발병에 영향을 미쳤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성과를 이용하면 향후 개인별 유전자 변이 검사를 통해 아토피 피부염의 진단과 맞춤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명신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은 한 가지 유전자 요인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복합 질환으로, 유전자와 환경 요인에 따라 그 양상이 달라진다"면서 "아토피 피부염과 연관된 유전자 변이와 일부 임상 양상의 연관성이 입증된 만큼 이 질환에도 정밀의학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발표됐다.
기자이름
이메일
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직무대행 : 김영민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