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8.18(토) 00:1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평화, 국회 추경심사 보이콧…예결위 불참

“광주 내려가 5·18 행사 참석할 것”…물밑서 호남예산 추가반영 요구

장병완 “법이 보장한 모든 방법으로 시정 촉구”…정의당에도 협조 요청

2018년 05월 16일(수) 17:32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추가경정예산안의 18일 국회 처리에 반대해온 민주평화당은 16일부터 시작된 상임위원회별 추경안 심사를 보이콧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간사 간 합의가 안 돼서 국회 예산결산특위 일정이 미정”이라며 “우리 당 의원들은 17일 광주에 있을 예정이어서 설사 예결위 절차가 진행돼도 참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최경환 대변인은 취재진에게 “평화당 의원들은 오는 17일 광주로 이동해서 민주대행진과 전야제에 참석하고, 광주에서 1박을 한 후 18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개최되는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평화당은 불과 사흘 만에 추경안 심사를 마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5·18 민주화운동 당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기도 어렵다며 18일 추경안 처리에 강하게 반대해왔다.

평화당은 물밑에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수천억원대 지원을 추경에 추가 반영해야 한다고 여당에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배숙 대표는 의총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일 추경안 처리 방침은 국회를 모욕하고 전북을 홀대하고 광주를 배신하는 것”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라면 추경으로 전북 경제를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공식 항의하기 위해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 대표로서 발언권이 있는 노회찬 원내대표를 이날 의총에 불러 ‘18일 불가’ 입장을 같이해달라고 요청했다. 노 원내대표는 평화당 측 요청에 대해 “정의당의 공식 입장이 정해지지 않았다”면서도 “장 원내대표의 문제 제기가 타당한 점이 있기 때문에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남은 시간 노력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평화와 정의 차원의 공조 여부와는 별도로 평화당이 예고한 대로 상임위 보이콧과 17일 예결위 불참을 강행한다면 그렇지 않아도 빠듯한 18일 추경안 처리는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조광태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