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5.25(금) 22:47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KTV, 80년 광주 진실 담는다

17일 다큐멘터리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18일 위인백 ‘직격 인터뷰’등 5·18특집 다채

2018년 05월 16일(수) 19:09
[전남도민일보]  KTV 국민방송(원장 성경환)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980년 광주의 진실을 찾고 5·18의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특집 프로그램을 방송한다.

17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되는 특집 다큐멘터리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광주MBC 제작)에선 1980년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자행된 계엄군의 집단발포를 누가 명령했는지 추적한다.

이날 방송에선 제작진이 5·18의 진상을 보고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당시 미국 관료들을 취재하던 중 백악관에서 5·18 대책을 논의한 ‘닉 플랫 메모’를 단독 입수해 공개한다.

오는 18일 오후 1시 40분에는 5·18 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위인백 상임위원장이 출연하는 ‘직격 인터뷰’(연출 최정윤)가 방송된다.

위인백 상임위원장으로부터 5·18 민주화운동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갖는 의미와 함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고자 하는 취지를 들어본다.

같은 날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되는 시사 다큐멘터리 ‘PD 리포트 이슈 본(本)’(연출 최용석)에선 ‘5·18, 38년 통곡의 한’ 편이 전파를 탄다.
 1980년 5·18 당시 행방불명된 이후 38년이 되도록 유해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사라진 희생자’들의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이들을 찾기 위해 아직도 분투하고 있는 가족들을 만나본다.

KTV 성경환 원장은 “이번 특집 프로그램들이 5·18 당시 희생됐던 분들의 넋을 기리고 아직도 완결되지 않은 진상규명의 의지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강예찬 기자 rkd9538@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편집국장 : 김경석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