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16(일) 20:08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지방선거 막판 판세는…부동층 표심 향배 주목

민주, 광역 14곳 승리 기대…한국 ‘6+α’
바른미래·평화·정의, 지지율 정체로 고전 중

2018년 06월 10일(일) 18:07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치러지는 전국 단위 선거인 6·13 지방선거가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가 받아들 성적표에 관심이 쏠린다.

그 이전에 공개된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대부분 지역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크게 앞선 상황이다. 자유한국당은 ‘샤이 보수’의 결집에 따른 극적인 반전을 노리고 있다.

여기에 아직 지지후보를 정하지 못했다는 유권자가 많게는 40%를 넘고 있어 이른바 부동층의 표심이 막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민주, 광역 14곳 목표=경기 북부·강원·서울 강남 ’승리‘ 기대민주당은 시·도 지사 등 전국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최소 14곳에서 승리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내다보며 마지막 총력을 다하고 있다.

각종 여론 조사상 대구시장과 경북지사, 제주지사를 제외한 지역에서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민주당은 대구시장의 경우 막판 뒤집기도 가능하다고 보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상임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지난 9일 대구를 찾아 “한 번만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다만 ’필승‘을 장담했던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가운데 울산시장과 경남지사 판세는 종반 추격을 당하는 처지라 긴장하는 기류가 엿보인다.

민주당은 226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적어도 100곳 이상은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 전후방 지원에 나서고 있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도 등 보수의 ‘텃밭’이었던 접경지에서도 한반도 평화 무드와 함께 상당 지역이 민주당 쪽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국·평화 텃밭은 지킨다=‘대구·울산·경북·경남’ 승리 자신한국당은 내부적으로 승리의 기준을 광역단체장 선거에서의 ‘6개 지역 플러스 알파(α)’ 확보로 잡고 있다.

한국당이 ‘우세’로 꼽은 지역은 대구·울산·경북·경남이고, 경합 우세로 꼽은 지역은 부산·경기·충남 등이다.

무엇보다 전통적인 텃밭인 영남 지역의 경우에는 바닥 민심은 이미 한국당으로 돌아섰다면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한국당이 남은 선거 기간 경합 우세로 분류한 부산·경기·충남 등에서 총력전을 펼칠 방침이다.

이들 지역에서 당 지도부가 총출동하는 ‘대규모 유세’를 벌이면 대대적인 바람몰이와 함께 보수층 결집이 이뤄지면서 승기를 잡을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한국당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지역은 경기도다.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욕설 파일과 불륜 의혹, 친형 강제입원 의혹 등이 이슈로 부상해 라이벌인 한국당 남경필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당의 기반인 호남 지역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 후보를 낸 곳은 전남지사와 전북지사 등 2곳이다.

기초단체장 후보도 총 44명 가운데 전북(11명)과 전남(15명)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평화당은 이 가운데 목포와 익산 등 일부 호남 지역의 기초단체장 선거에선 실제 당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총력 지원에 나서고 있다.

◇ 부동층 어디로 갈까=막판 변수로 작용할 듯 이번 선거에서도 부동층의 표심은 관심사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아직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부동층이 적게는 10% 수준에서 많게는 40%를 훌쩍 넘고 있다.

민주당은 한국당 등 다른 야당들과 대조적으로 실제 부동층 규모는 크지 않다고 자체 분석하고 있다.

다만 선거 판세가 민주당에 기울어져 있는 데다, 선거 전날 열리는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이슈가 과도하게 부각되면서 자칫 선거에 대한 관심이 묻힐까 내심 걱정하고 있다. 20~30대 젊은 층을 비롯한 민주당 지지층이 실제 투표장에 나오지 않으면서 광역단체장은 물론 전국 곳곳의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 일부 예상치 않은 결과가 나올 수 있어서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