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0.16(화) 20:1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광주·전남 2년 후 총선 지형 변화에 ‘촉각’

11석 평화당 지역 내 입지 크게 줄어…책임론 부각
民, 주요인사 입당·영입 경우의 수 많아…자신만만

2018년 06월 17일(일) 22:53
6·13 지방선거로 치러진 광주·전남 단체장·지방의원·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함에 따라 2년 앞으로 성큼 다가온 총선을 앞두고 벌써 여야 구도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민주당 승리로 끝난 이번 선거로 야당 소속 지역국회의원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진 데다 다가올 총선에 선거결과가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역 국회의원 여야 구도가 1대 16에서 3대 14로 바뀌면서 야당 국회의원 책임론으로 인한 위상변화와 함께 민주당 중심의 정계개편이 힘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그만큼 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지방의회까지 일대 격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광주 전남 지역구 국회의원은 광주 8명, 전남 10명 등 18명이다.

이중 여당은 이개호(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의원 1명뿐이었지만 이번 국회의원 재선거로 광주 송갑석(서구갑)·전남 서삼석(영암·무안·신안) 후보가 당선돼 3명으로 늘었다.

기존 정당별 분포는 민주당 1명·평화당 11명·바른미래당 4명·무소속 2명에서, 민주당 3명·평화당 9명·바른미래당 4명·무소속 2명으로 바뀌었다.

숫자상으로는 민주당이 2명 늘고 평화당이 2명만 줄었다.

하지만 민주당이 태풍급 바람을 지역에 몰고 오면서 총선을 앞둔 지역정치권은 긴장의 모습이 역력하다.

그동안 광주전남에서는 지역구 국회의원을 앞세운 평화당이 사실상 제1당 역할을 했지만 지방선거 참패로 그 위상에 금이 갔다.

평화당 자리였던 두 의석 모두 민주당에 뺏긴 데다 표차도 2∼3배 차이로 참패하면서 지역민심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평화당은 지역구 국회의원이 총동원돼 민주당의 단체장과 지방의회에 대한 ‘싹쓸이’를 견제해줄 것을 읍소했지만 광주에서는 동정표조차 얻지 못하고 참패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이 시대변화를 제대로 읽지 못하고 선거 전략도 잘못 세웠다는 비판이 평화당 지역당원들 사이에서 돌고 있다.

평화당 지역 국회의원에 대한 책임론이 나오는 이유다.

바른미래당은 상황이 더 심각하다. 단체장은 물론 광역의원조차 단 1곳도 건지지 못했다.

대부분의 후보들이 10% 득표율조차 채우지 못한 채 고배를 마셨다. 선거 뒤 평화당·바른미래당 국회의원들의 당직 사퇴가 이어졌지만 지역사회에서 별다른 반향도 끌어내지 못했다. 더 큰 문제는 이들 정당이 내놓을 뾰쪽한 대안이 없다는 데 있다.

2년 뒤 총선에서 평화당이나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기댈 수 있는 단체장들이 대부분 사라졌다.

지역조직도 흔들릴 수밖에 없어 뿌리가 약한 큰 나무가 태풍 앞에 서 있는 것과 흡사 비슷하다.

반면 민주당은 자신만만하다.

광역단체장과 시장·군수·구청장에 같은 당 후보들이 압도적으로 포진해 있어 다음 총선에서는 모두 되찾아 오겠다는 각오를 내비치고 있다.

총선에 앞서 정계개편 시나리오도 흘러나오고 있다.

무소속 손금주(나주·화순) 의원이나 평화당·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의 ‘민주당행’이 끊임없이 나돌고 있다.

일각에서는 민주당 당내 거부감으로 여당 합류도 여의치 않은 만큼 호남지역 평화당·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제2의 국민의당 창당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17일 “국회의원들이 다시 뭉쳐 정면승부에 나설 것인지 아니면 출구전략을 세워 지금의 난관을 타개할 정치적으로 풀지는 올 하반기쯤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3732500@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직무대리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