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16(화) 14:40
기획
김홍걸 대표상임의장, “남북 민화협, 유골송환 공동추진위 결성”

남북 민화협, 판문점 선언 실천을 위한 공동 의지 확인
김한정 의원, “북, 남북민간교류 속도 내기를 원해”

2018년 07월 24일(화) 18:55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김홍걸(좌),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회장 김영대(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상임대표의장 김홍걸)는 7월 22일(일) 오후 2시 민화협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기자간담회는 2018년 7월 16일부터 19일까지 3박4일간 평양을 방문해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민화협 김홍걸 대표상임의장은 민화협 집행위원장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원회장인 김형진 공동의장과 평양을 방문해 북측 민화협 의장인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과 리택건 통일전선부 부부장 등 북측 민화협 관계자를 만났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주요 방북 결과로 3가지를 전했다. 첫째, 남북 민화협은 4?27 판문점 선언 정신에 따라 민간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공감했다. 둘째, 일본에 있는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희생자의 유해를 송환하기로 북측 민화협과 합의했다. 셋째, 올해 가을 남북 민화협 공동 행사 등 민간차원의 교류를 위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 대표상임의장은 “남북 민화협은 판문점 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하는데 적극 기여할 의지를 서로 확인”하면서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희생자의 유골을 일본으로부터 모셔오자는 합의문을 18일 오후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북측 민화협 김영대 의장과 서명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어 “유골 송환을 위한 ‘조선의 혼, 아리랑의 귀환 운동’을 민족 공동운동으로 벌여나가기 위해 남북공동추진위를 결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상임의장은 “7월 말 중으로 이번 유골 송환운동과 관련해 일본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등을 만나 기자회견을 추진 하겠다”고 전했다.
-그림1-
 민화협 집행위원장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북측 인사들과의 만남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한정 집행위원장은 3박4일 간의 방북동안 북측 인사들과 격의 없이 대화를 했다며, “지난 20년간 남북 민화협의 경험을 되살려 서로 주도적인 민간교류협력 분위기를 새롭게 만들자는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특히 북측 인사들이 강조한 점으론 “민간협력의 속도를 내자”며 “양철식 민화협 부의장이 ‘남북 민화협이 민간협력의 기관차가 되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간교류협력에 대한 남측의 소극적인 태도에 북측이 섭섭해 한다는 분위기도 전했다. 김한정 집행위원장은 “북측에서 남한의 정부나 국회가 판문점 선언을 실천하는데 국제사회의 제재를 이유로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며 불만을 내비쳤다”고 말했다.

 민화협 후원회장인 김형진 공동의장은 방북 소감으로 “3년 전에 유소년 축구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뒤 다시 찾은 북한은 유엔제재에도 불구하고 과거보단 훨씬 자유롭게 상거래가 일어나고 자력갱생하는 데에 대한 노력과 시민들의 활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보다 북한이 남측과 민간교류 하는데 있어 적극적으로 나서려는 느낌을 받았다”며 “추후 유해 송환 사업에서 원활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 한다”고 말했다.

 민화협은 7월 말 중으로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희생자 유해 송환을 위해 일본 민간단체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등과 함께 일본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11월 전 남북 민화협 창립 2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북측 민화협과 논의할 예정이다.

/나성식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