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16(화) 14:40
기획
재난 수준 더위에 피서지까지 ‘발길 뚝’

지난해보다 무등산·전남 해수욕장 관광객 20%↓
“나갈 엄두조차 못 내…냉방시설 찾아 쇼핑몰로”

2018년 07월 25일(수) 17:16
코끼리의 여름나기
25일 오전 광주 북구 오치공원동물원에서 꼬끼리가 물줄기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연재난으로 볼만큼 날씨가 심각하게 덥다 보니 산자락까지 피서 올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거 같아요.”폭염이 2주 넘게 이어진 25일 무등산 국립공원사무소 직원은 올해 들어 유난히 한산한 계곡 상황을 이같이 풀이했다.
 이 직원은 계곡 곳곳에서 무질서 피서객과 실랑이했던 여느 해와 다르게 올해는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탐방객 발길이 드물다고 설명했다.
 무등산 공원사무소에 따르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이달 들어 무등산을 찾은 탐방객 숫자는 네 번째 주말인 지난 22일까지 11만8천404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4만6천916명과 비교하면 20% 정도 줄었다.
 날씨는 장마가 일찍 끝나면서 엿새만 비가 내린 올해가 더 좋았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열나흘이나 비가 내렸다.
 7∼8월의 무등산 탐방객은 등산객보다 시원한 계곡 물을 찾아오는 피서객이 대부분이다. 짧은 장마로 계곡 수량이 예년만 못하더라도 기록적인 폭염을 떼어놓고는 탐방객 숫자가 확 줄어든 이유를 풀이하기가 어렵다.
 무등산 공원사무소는 피서객이 냉방시설을 갖춘 도심 쇼핑몰 또는 문화시설, 자동차로 곧장 닿을 수 있는 물놀이장으로 분산됐다고 추측했다.
 어지간한 수준을 넘어선 불볕더위로 한산하기는 해수욕장도 마찬가지다.
 전남도가 파악하기로 지난 주말까지 도내 55개 해수욕장을 이용한 피서객은 8만1천580명이다. 작년 동기 10만3천16명보다 약 20% 줄었다.
 고흥 남열, 여수 만성리 등 일부 해수욕장을 빼고 대부분 감소했다.
 전남을 대표하는 완도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6일 개장 이후 1만7천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 이용객은 2만3천명이었다.
 전남 해수욕장 이용객은 2015년 202만명을 기록한 뒤 이듬해 158만명, 지난해 133만명으로 하락세를 보인다.
 워터파크나 도심 물놀이 시설이 속속 생기면서 해수욕장 이용객이 감소하는 추세이기는 하나 올해 들어 그 폭이 커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 표정은 밝지 않다.
 더워도 너무 더운 날씨가 피서객의 발걸음조차 무디게 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완도 명사십리 해수욕장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적당히 더울 때라면 바다에서 피서를 즐기겠지만, 그 이상으로 심하게 더우니 피서객 방문이 뜸해진 것 같다”며 “상인들도 극성수기로 접어드는 다음 주만 기대하고 있는 눈치”라고 전했다.

/김영민 기자 3732500@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