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3(목) 16:34
칼럼
기고
사설
[사설] 지저분한 연예인은 퇴출시켜야
2019년 03월 12일(화) 16:46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이 여성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이를 자랑스레 단체 대화방에서 올린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하는 단톡방에 동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확인돼 경찰 조사가 불가피해졌다. 정준영의 몰카 파문은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불거져 사람들을 더욱 놀라게 했다. 연예인의 일탈과 탈선 행각이 일반인의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성 접대 혐의로 경찰의 소환조사까지 받은 승리는 SNS를 통해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으며, 정준영은 자신이 출연중인 △1박2일 △현지에서 먹힐까 △짠내투어 프로그램에서 줄줄이 하차했다. 미국에서 방송 촬영 중이던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12일 귀국길에 올랐다고 하지만 성난 민심은 쉽게 진정될 것 같지 않다.

정준영이 지인들과 단톡방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보면 여성을 물건처럼 대하거나 성을 상품 취급하는 그들만의 그릇된 가치관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2015년 12월께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을 단톡방에 올리고 자랑한 사실을 알아챈 피해 여성이 ‘비밀을 지켜달라’고 부탁하자, 그는 부탁받은 내용까지 단톡방에 올렸다. 정준영은 단톡방에서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렸다. 안 걸렸으면 사귀는 척하면서 계속 (성관계를) 하는 건데”라고 떠들었다. 정준영이 “오늘 보자마자 상가에서 XX. 난 쓰레기야”라고 한 대목에서는 그의 사생활이 얼마나 문란한지 짐작해볼 수 있다.

문제는 그가 2016년에도 한 여성과 성관계 장면을 휴대폰으로 몰래 찍은 사실이 들통났고, 해당 여성의 고소로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는 점이다. 당시 경찰에 출석한 정준영은 핵심 증거물인 휴대폰을 잃어버렸다고 했고, 사건은 결국 혐의없음으로 종결됐다. 이후 정준영은 몇 개월 자제했던 방송 출연을 슬그머니 재개했다.

이번 사건을 보면 그동안 대한민국 경찰이나 검찰이 연예인의 범죄 행위에 대해 얼마나 관대했는지 짐작이 간다. 만약 사법당국이 이번에도 3년 전처럼 적당히 얼버무리려 한다면 사회적 비난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 이번에는 한치의 의혹도 남기지 말고 샅샅이 수사해야 할 것이다.

인기 연예인에게는 많은 팬이 따라다닌다. 팬덤은 연예인의 생활과 행동을 따라 하거나 모방하는 데서 자신들의 우상과 심리적 일체감을 느낀다. 연예인의 언행이나 생활이 그만큼 많은 이에게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생활이라 해도 예외가 될 수 없다. 우리 사회가 연예인을 공인으로 분류하고 공인에 걸맞은 언행을 요구하는 이유다.

연예인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자신의 삶이 공인으로서 올바른 삶인지 한 번 살펴보는 계기로 삼기 바란다. 방송사도 출연자를 정할 때 인기만 따지지 말고 됨됨이가 썩은 자는 가려 뽑아야 할 것이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