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3(목) 16:34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달빛 아래 무등산서 풍류 즐겨요"


전통문화관 18일 무등산생태탐방원서 제2회 풍류달빛공연

2019년 05월 15일(수) 09:25
‘젊·꾼’공연 모습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제2회 풍류달빛공연을 오는 18일 오후 7시 무등산생태탐방원 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음악앙상블 젊·꾼’, ‘우리소리 바라지’가 출연한다.

한국음악앙상블 ‘젊·꾼’은 2018 제37회 대한민국 국악제 ‘대감놀이’, 2018 전통예술 실험무대 ‘판’ 등에 참여한 국악단체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민요 연곡 (서도산타령 中 뒷산타령, 경발림), 메나리 연곡(한오백년, 강원도아리랑, 신고산타령, 궁초댕기, 뱃노래, 자진뱃노래), 아리랑 연곡(아리랑, 밀양아리랑, 온성아리랑, 진도아리랑) 등을 연주한다.

우리소리 ‘바라지’는 2015 KBS 국악대상 단체상 수상, 아시아와 유럽 공연 및 서울아트마켓(PAMS), 월드뮤직엑스포(WOMEX) 등 국내외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단체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어머니들의 기원과 전통 비나리 노랫말을 활용해 남도소리제로 짠 ‘비손’, 생생함 넘치는 네 고수의 북가락 이란 뜻을 담은 ‘생!사고락(生!四鼓樂)’, 인간의 기쁨과 슬픔, 분노와 즐거움을 표현한 타악곡 ‘무취타(巫吹打)’ 등을 선보인다.

특히 바라지의 예술감독 한승석(現 중앙대학교 전통예술학부 교수)은 2011 에딘버러페스티벌 자스민 광주(Jasmine Gwangju) 작창(作唱) 및 출연, 2014 국립창극단 ‘변강쇠 점찍고 옹녀’ 작창 및 작곡, 2015 2018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크로스오버 음반상 수상(제12회, 제15회) 등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이다.

사회는 국악인 김나니가 맡는다. 김나니는 2014년 제7회 추담전국국악경연대회 판소리 일반부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별주부전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바꿔낸 퓨전 국악 판소리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을 통해 대중에게 알려지게 되었다. KBS2 ‘불후의 명곡’, MBC ‘복면가왕’ 등 방송출연을 통해 입지를 다진 만능 재주꾼이다.

한편, 풍류달빛공연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과 광주MBC가 공동주관하며, 매월 보름달 가까운 토요일에 열리는 무료공연이다.

오는 18일 공연 이후에 총 4회(6월 15일, 7월 20일, 9월 21일, 10월 12일) 공연이 더 진행될 예정이며, 매회 MBC ‘우리가락 우리문화’를 통해 전국방송 되고, ‘특집 풍류달빛공연’으로 광주지역에 자체 방송된다.

이번 18일 공연은 6월 1일 토요일 오전 5시 전국, 광주지역에 6월 8일 토요일 방송될 예정이다.

문의는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 무등사업팀 (062) 232-2152로 하면된다.




/유조윤 기자 yuzy@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