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19(목) 17:29
칼럼
기고
사설
[소석동산에서] 故 이희호 여사의 마지막 메시지

전광선 / 본지 발행인 겸 대표이사

2019년 06월 12일(수) 09:54
전광선 대표이사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남편 곁으로 떠나갔다. DJ의 정치적 동지이자 반려자였던 이 여사는 시련에 굴복하지 않는 강인함으로 한국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 여성·장애인 인권 신장에 족적을 남겼다.

특히 당대 여성으로는 드물게 고등교육을 받고 깨인 눈으로 여성문제 연구기관과 단체 창설 및 운영을 주도한 1세대 여성 운동가로 각인됐다.

1962년 정치인 DJ와 결혼한 뒤로도 고인의 지향은 꺼지지 않았다. 무엇보다 대통령 부인이 되고 나서도 수동적 내조에 그치지 않고 독자적 활동을 계속하며 여성부 신설과 여성의 공직 진출 확대 등 국민의 정부 여성 정책에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인의 이런 발자취 때문인지 정치권도 여야와 정파를 뛰어넘어 모처럼 한목소리로 고인의 넋을 기리고 나섰다. 여야가 한 치 양보 없는 다툼을 벌이는 와중에도 추모 대열에 함께 참여하고 있는 모습은 보기 좋다. 그것은 한편으로 고인의 성취가 그만큼 남달랐음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여러 정당의 논평에서 거론되는 것처럼 고인은 성 평등뿐 아니라 민주화와 한반도 평화 증진에 헌신했다. 1971년 DJ의 첫 대선 지원 유세에서 “남편이 대통령이 돼 독재하면 제가 앞장서서 타도하겠다”라고 말했고 유신 시절 해외에 있던 DJ에게 “더 강한 투쟁을 하시라”고 독려했다는 이야기가 회자하는 것은 생전 고인이 가졌던 민주주의 신념과 이해, 태도를 짐작하게 한다.

나아가 고인은 2000년 대통령 부인으로서 남편과 함께 북한을 방문한 이래 DJ 퇴임 이후인 2011년과 2015년까지 모두 세 차례 북한을 공식 방문하면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조성을 위해 힘썼다.

이에 대한 평가는 해외에서 더 높이 보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이 여사의 타계 소식에 애도를 보내면서 이 여사가 생전에 방북 등을 통해 남북 간 대화 촉진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여한 부분을 높이 평가했다. 국무부가 이 여사를 추모하면서 남북관계 개선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기여한 점을 강조한 것은 교착 국면을 맞은 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 정부를 대신해 이 여사의 가족과 한국 국민에게 이 여사의 별세에 애도를 전하길 원한다”며 “이 여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그녀의 삶을 바쳤으며, 남북 간 대화를 촉진했다”고 밝혔다. 모건 대변인은 특히 “이 여사는 남북 간 관계 개선을 위해 여러 차례 평양을 방문했다”면서 “평화를 향한 그녀의 노력은 결코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시청 1층 로비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강경숙 기자 gskang@


그렇게 한 세기 가까운 우리 현대사의 역경과 좌절, 영광을 뒤로하고 세상과 작별하며 이 여사가 남긴 유언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였다.

이 여사는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저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 여사는 또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라”고 유언했다.

고인의 마지막 메시지는 갈수록 더 찢기고 강퍅해지는 한국 사회와 국민의 삶에 주는 희망이자 위안이다. 이 여사는 평생 어려운 사람들,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늘 함께 했고,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으로서 남과 북의 평화를 위한 일을 계속하다가 소천했다.

고인의 유지대로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하여 행복을 더 크게 가꿀 수 있는 사회를 만들 능력을 갖춘 정치인과 공직자가 많이 나와야 한다. 민족의 평화통일이라는 궁극의 목표를 위해 실효 있는 대북정책과 비핵화 해법을 마련하고 실천하는 일도 절실한 과제다.

민주주의 신념이 투철한 여성지도자가 더 많이 배출돼 여성운동이 더 성숙해지고 여성 인권과 지위가 강화된다면 그 역시 유지에 부합하는 것이리라 생각한다. 많은 이들은 ‘DJ 평생 동지 이희호’와 더불어 ‘민주화·평화·여성 운동가 이희호’를 오랫동안 기억할 것이다.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
기자이름 전남도민일보
이메일 2580@jndomin.kr
전남도민일보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김경석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