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2(화) 16:09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장성군 ‘2019년 쌀고정·밭농업직불금’ 신속 지급

5일부터 1만1천165명, 74억2천여만원 지급...농업인 소득 안정에 도움

2019년 11월 04일(월) 14:56
장성군이 농가의 경영안정과 소득보전을 위해 11월 말 지급 예정이었던 2019년도 쌀소득보전·밭농업·조건불리 직불금 총 74억2천3백만원을 이달 5일부터 지급한다. /장성군 제공
장성군이 농가의 경영안정과 소득보전을 위해 11월 말 지급 예정이었던 2019년도 쌀소득보전·밭농업·조건불리 직불금 총 74억2천3백만원을 이달 5일부터 지급한다.

‘직불금’은 논의 공익적 기능보전, 친환경 영농의 확산 유도를 통한 국토환경 보전과 안전 농산물의 생산 장려, 농업인들의 소득 안정을 위한 실시되고 있다.

장성군은 지난 4월까지 농업인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토양검사, 농약잔류검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이행점검 등을 통해 쌀소득보전·밭농업 직불금 지급 대상자를 확정했다. 올해 직불금 지급 대상은 총 1만1천165명, 8천841ha이다. 대상자의 평균 수령액은 각각 쌀소득보전 직불금 87만9천 원, 밭농업 직불금 34만5천 원, 조건불리 직불금 24만7천 원이다.

‘쌀소득보전 직불금’은 농지의 형상 및 기능유지를 요건으로 해 1998년부터 2000년까지 논 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급단가는 농업진흥지역 안 107만6천원, 농업진흥지역 밖의 경우는 80만7천원이이다.

‘밭농업 직불금’은 지목에 관계없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연속해 밭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지급단가는 작년보다 평균 5만 원 정도 향상돼 1ha당 농업진흥지역 안 70만2천 원, 농업진흥지역 밖 52만7천 원이다.

‘조건불리 직불제’는 조건불리 지역에 거주하면서 조건불리 지역에 있는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농업에 이용된 농지 및 초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원 단가는 농지 65만 원, 초지 40만 원이다.

장성군 관계자는 “직불금을 신속하게 지급해 태풍피해로 인한 수확량 감소, 경영비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경제적인 부담 완화와 농가소득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성=유광종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