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6.04(목) 14:21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순천만 흑두루미, 작년보다 이른 시기에 북상

지난해 10월 순천만에 첫 도래해 159일 동안 월동

2020년 03월 26일(목) 12:36
순천시는 순천만에서 월동하던 천연기념물 228호 흑두루미가 3월 24일 10시 30분경에 마지막 남아 있던 흑두루미 25마리가 모두 번식지로 북상했다고 밝혔다. /순천시 제공
순천시(시장 허석)는 순천만에서 월동하던 천연기념물 228호 흑두루미가 3월 24일 10시 30분경에 마지막 남아 있던 흑두루미 25마리가 모두 번식지로 북상했다고 밝혔다.

흑두루미는 지난해 10월 18일 순천만에 첫 도래해 작년보다 7일 줄어든 159일 동안 순천만에서 월동했다.

순천만 흑두루미는 보통 3월말이나 4월초에 북상을 마무리 하는데 올해 흑두루미 북상은 3월 20일 3천253마리, 3월 21일 2천19마리, 3월 22일 1천42마리, 3월 23일 232마리가 관찰되다가 3월 24일 오전에 마지막 그룹 25마리가 북상하면서 작년보다 이른 시기에 북상이 마무리 됐다.

전문가들은 일본 이즈미 두루미류도 일주일 빨리 번식지로 북상한 것으로 알려져 기온 상승으로 인해 흑두루미 북상이 전반적으로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올해 순천만에서 월동한 흑두루미는 2천701마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중간 기착지로 이용한 두루미류는 5천800여 마리로 조사됐다.

전세계 흑두루미 생존 개체수인 1만9천마리의 44%가 순천만습지를 월동지나 중간기착지로 이용한 것이다. 낙동강 유역을 따라 일본으로 이동하던 흑두루미가 4대강 사업 이후 잠자리인 모래톱이 사라지면서 서남해안으로 이동루트를 변경함에 따라 순천만습지를 중간 기착지로 이용하는 흑두루미 개체수는 앞으로 더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순천만보전과 서규원과장은 “북한 제1호 람사르습지인 문덕철새보호구는 흑두루미의 중간기착지로 알려져 있다”며“국경을 넘어 자유롭게 이동하는 평화의 상징 흑두루미가 건강하게 장거리 여행을 마치고 올 가을 다시 순천만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순천만습지에는 알락꼬리마도요, 민물도요, 검은머리물떼새 등 다양한 도요물떼새들이 흑두루미의 빈자리를 채우며 속속 도착하고 있고, 칠면초, 갈대 등 갯벌에서 사는 염생식물 새순이 올라와 초록빛 생명의 싱그러움이 더해지고 있다.

/순천=오승택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