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6.03(수) 16:26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장성군, 방문객 전년 대비 10.8% 증가

빅데이터 분석해 축제·지역경제 활성화 연관성 입증

2020년 05월 21일(목) 14:54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가 열렸던 작년 10월과 축제 종료 후인 11월에 관광객 증가가 두드러져, 축제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장성군 제공
장성군이 KT와 함께 추진한 ‘장성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황룡강 노란꽃잔치가 열렸던 작년 10월과 축제 종료 후인 11월에 관광객 증가가 두드러져, 축제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장성군에 따르면 이동통신 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2019년 장성 방문객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1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을 노란꽃잔치가 열렸던 10월에 장성을 찾은 외부인은 106만2천733명으로, 전년도 대비 14.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축제 폐막 이후인 11월에도 주말 방문이 이어져 전년보다 16%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54.7%가 광주시 방문객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은 나주시와 담양군, 전북은 정읍시와 고창군의 비율이 높아 인접 지역 시·군에서 많이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방문객 가운데 40~50대 비율이 46.3%로 가장 높았으며, 당일 방문이 87%로 다수를 차지했다.

방문객의 소비패턴 역시 음식비 지출이 45%로 가장 높았으며, 점심식사 시간인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사이에 주로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가 집중되는 시간대에 적합한 음식 콘텐츠 개발과 관련업소 교육, 체류형 관광 아이템 개발 등이 과제로 남았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4차 산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이번 분석결과를 토대로 기존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트렌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장성 관광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장성=유광종 기자 hanjae365@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