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11(화) 15:4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물러설 곳 없는 광주FC, 인천전 ‘필승’ 각오

내달 1일 오후 8시 인천축구전용서 인천과 원정 경기 맞대결
자신감·위닝 멘탈리티 회복 절실…여름 “간절함으로 임할 것”

2020년 07월 30일(목) 12:33
윌리안 드리블
프로축구 광주FC가 인천유나이티드 원정에서 필승을 다짐한다.

광주는 내달 1일 오후 8시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광주의 상황이 녹록치 않다. 광주는 지난 라운드 수원삼성 블루윙즈를 상대로 아쉬운 0-1 패배를 당했다.

구단의 새 역사를 알리는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의 첫 경기, 사기를 끌어올릴 수 있는 중요한 경기였기에 더 아픈 패배였다. 현재 광주는 10위(승점 11점). 아직 최하위 인천(승점 5점)과 6점차의 격차를 유지하고 있지만 집중력은 필수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패배 시 인천과 승점은 3점 차로 좁혀지기에 간절함을 안고 이번 인천전을 맞이해야 한다.

자신감과 위닝 멘탈리티 회복이 급선무다. 이에 광주는 가벼운 레크에이션 훈련으로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림과 동시에 가라앉은 분위기를 회복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주장 여름은 “최근 승리가 없기에 분위기가 가라앉은건 사실이다. 이럴 때 일수록 베테랑들이 훈련장 분위기를 더 활기차게 이끌고 있고, 젊은 선수들도 서로에 대한 긍정적인 말로 힘을 보태고 있다”며 “광주의 장점인 끈끈한 조직력은 ‘원팀’이라는 마인드에서 나온다. 절실함과 간절함으로 인천 원정에서 승리를 가져오겠다”고 밝혔다.

수비의 핵 아슐마토프가 수원전 경고 누적 퇴장으로 인해 결장하지만 대체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최근 연속 출장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린 한희훈이 수비로 복귀할 수 있으며, 지난 시즌 리그최소실점을 이끌었던 이한도까지 대기하고 있다. 조직력만 흐트러지지 않는다면, 안정된 수비를 기대할 수 있다.

인천은 최근 상주상무를 비롯해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 등 리그 상위권 팀들과 연이어 비기면서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흔들렸던 수비를 바로 잡고 있으며, 아길라르와 무고사 등 에이스들의 활약도 좋아지고 있다.

그러나 인천은 여전히 두 선수에게 의존도가 크다. 아직 첫 승을 거두지 못했으며 2골 이상 득점한 경기도 없다. 광주는 지난 맞대결에서 2-1 승리를 기록한만큼, 자신감을 갖고 저돌적인 공격으로 인천을 흔들어야 한다.

광주가 인천을 잡고 승리와 함께 분위기를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정관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