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4.13(화) 15:37
칼럼
기고
사설
’START‘ 2021년 ‘SMART’하게 계획하자!
2021년 01월 04일(월) 16:06
2021년 새해가 밝았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이전과는 사뭇 다른 새해첫날 풍경이었다, 보신각 타종행사도 전국의 이름난 일출행사도 모두 취소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해는 항상 새로운 희망을 품게 하는 ‘설렘’이 있다.
새해소망을 종이에 적고 한해를 계획해 보는 이유다. 아마도 올해 새해소망 첫 번째는 단연 ‘코로나19 종식’일 것이다. ‘마스크를 하루빨리 벗을 수 있다면’, ‘학교에 가서 친구들과 맘 놓고 뛰어 놀 수 있다면’ 등등. 상상만 해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각자 한해 동안 이루고 싶은 새해소망들도 많다. 이를테면 ‘올해는 기필코 다이어트에 성공해야지’ 라던가 ‘올해는 책을 많이 읽어야겠어’, ‘영어를 반드시 정복 하고 말테야’ 같은 것들 말이다.
그런데 문제는 다른데 있다. 항상 새해를 맞이하여 모두들 계획을 세우고 그 계획이 오래가길 바라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른바 ‘작심삼일’이다. 마음먹은 지 삼일(三日)이 못 간다는 뜻으로, 새해 결심(決心)이 얼마 되지 않아 흐지부지 되곤 한다. 그것을 예방하기 위해서 새해소망을 SMART하게 세워 볼 필요가 있다. SMART는 목표달성 기법으로 영문 첫 글자를 따서 S.M.A.R.T.라고 흔히 불린다.
즉, 목표는 Specific (구체적이고) Measurable (측정 가능하며) Attainable (실천 가능하고) Realistic (현실성 있고) Time limited (기한이 있는) 것이어야 한다는 뜻이다. 매년 ‘작심삼일’에 그쳤다면 새해 소망을 SMART하게 세워보자. ‘다이어트에 성공해야지’ 보다는 “날씬했을 때 입었던 2년 전 청바지 다시 입기‘로, ’영어 정복하기‘는 ’매일 하루에 영어회화 1시간 이상 공부하기‘등으로 말이다.
2021년 새해, SMART한 목표설정으로 ’작심삼일‘을 기필코 극복하는 한해가 되길 기대한다.

/김 학 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