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9.17(금) 00:37
칼럼
기고
사설
국가의 흥망성쇠(興亡盛衰)
2021년 08월 23일(월) 12:12
아프간 정부는 지난 8월 15일에 수도 카불이 탈레반에 함락됨과 동시에 패망했다. 미국은 아프간 정부를 도와 20여 년간 탈레반군과 싸웠지만, 미군이 철수한 4개월 만에 아프간 정부는 망하고 탈레반 정부가 들어서게 됐다.
미국은 2001년 9·11테러 사건 후 아프간에서 탈레반 테러 집단을 없애기 위해 아프간에 파병해서 20여 년간 2천500조 원 투입 2천400여 명의 사망자를 내고 아프간에서 철수했으며 아프간은 패망해 탈레반의 수중에 들어갔다. 46년 전(1975년) 사이공(현재 베트남 호지 민)에서 벌어졌던 일이 반복됐다. 미군 철수와 베트남, 아프간 정부패망이 맞물린 것이다.
남북이 분단돼 휴전상태에서 사는 우리나라도 남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는 자주독립, 자주국방을 외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미군이 철수한다면 우리는 자주국방으로 나라를 지킬 수 있겠는가 생각해야 한다.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개발한 북한이 남침을 안 하는 것은 남한을 쳐들어간다는 것은 미국과의 전쟁이며 미국과의 전쟁에서 이길 승산이 없기 때문이다. 튼튼한 한·미군사 동맹은 한반도에서 전쟁을 억제하고 있다. 한반도에서 미군이 철수한다는 것은 북한 공산집단이 남침하도록 빌미를 주는 것과 같다.
국경일인 광복절에 국기게양을 하지 않는 국민성은 국가관이 흐려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정학적으로 강대국 틈에 있어 외세의 침략을 받았지만, 나라를 지켰으며 일본에 나라의 국권을 빼앗겨 식민통치를 받다가 해방돼 자주 독립국이 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며 우리의 국기인 자랑스러운 태극기인데 광복절에 국기게양을 하지 않는 국민성은 해 뜨는 새 나라 아침의 나라가 아닌 저무는 석양의 나라 국민성이다.
일찍 선진국이 된 그리스나 아르헨티나가 후진국으로 쳐지고 가난한 나라가 된 것은 가난을 경험하진 못한 2세 국민의 애국심이 흐려졌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교육이 저축 교육을 안 하고 국민도 국민성이 애국심이 흐려진다면 망해간 나라들을 전철을 밟아 갈 것이다. 국가 흥망성쇠는 국민교육에 달려있음으로 애국심을 기르는 인성교육과 경제교육의 두 바퀴를 굴려야 한다.
나라가 망하는 것은 외세의 침략에 의해 망하는 것보다 내부가 부패해 망했음을 인류 역사가 보여 준다. 거대 로마제국의 패망사나 중국의 역대 나라가 망했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국민이 새 희망으로 아침을 맞이하는 아침의 나라 대한민국이 돼야 한다. 아프간 정부는 미국이 막대한 손실을 고려하면서 도와주고 있었지만, 자주국방을 이루지 못했고 내부에서 부패했으며 국민화합이 안 되고 탈레반 동조 세력이 있었기 때문에 패망한 것이다.
남북이 분단돼 휴전상태인 우리나라는 세계 강대국인 미군의 주둔으로 전쟁을 억제하고 있으며, 경제 건설에 중점을 둔 정부 시책에 따라 눈부신 경제 성장으로 세계 11위 권의 경제 선진국이 됐다. 아무리 강대국 미국이 도와준다 해도 나라의 내부가 부패한다면 망하게 된다. 전쟁은 직접 전쟁과 간접전쟁이 있다. 간접전쟁은 상대방 국가의 내부가 부패하도록 뒤에서 종용하는 것이다. 남한에 북한 동조 세력이 있다면 우리는 간접전쟁에 말려들고 있다.
인도의 성자 간디의 비문에 새겨진 나라가 망해가는 7가지 증조(원칙 없는 정치, 노동 없는 부, 양심 없는 쾌락, 인격 없는 교육, 도덕 없는 상업, 인간성 없는 과학, 희생 없는 종교)가 우리나라의 현실에 접근하고 있음을 우리 국민을 알고 자주국방과 국민화합을 위해 각성해야 한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 19가 전 세계로 번져 세계 각국은 국민건강과 안전에 힘쓰면서 국제간 경쟁을 하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삼는다는 말이 있다, 코로나 19위기를 기회로 삼아 우리는 온 국민이 결속하는 애국하는 마음을 돈독히 해야 하며 국가 흥망성쇠의 역사적 흐름을 알고 미리 대처하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
/정기연 주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