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9.17(금) 00:37
칼럼
기고
사설
국치일(國恥日)을 알고 일본을 규탄하자
2021년 09월 02일(목) 12:21
일본에서 2020 하계 올림픽경기를 추진하는 가운데 국치일을 맞이한다. 8월 29일은 우리나라를 일본에 빼앗기고 주권을 잃은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국치일(國恥日)이다. 역사를 배우고 안다는 것은 과거를 바르게 알고 현재를 직시해 미래에는 과거와 같은 불행했던 일이 없도록 미리 대비하기 위해서다.
유구한 반만년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 민족은 찬란한 문화유산을 무참하게 짓밟힌 임진왜란과 일본의 침략을 막아내지 못하고 일본에 나라를 빼앗기고 우리 역사가 단절돼버린 바로 일제에 의해 굴레를 지게 된 치욕의 날인 국치의 날이 있었으니, 1910년 경술년 8월 29일 강제로 국권 침탈을 한 국치일의 날이다.
일본은 청․ 일 전쟁(1894년 6월∼1895년 4월)과 러․ 일 전쟁(1904년 2월 8일~1905년 9월 5일)에 승리하자 1905년 을사년에 대한제국을 억압해 을사늑약을 체결했는데, 이는 보호조약이 아니라 한국을 빼앗으려는 강압에 의한 '을사늑약(乙巳勒約)'이라고 불러야 한다. 당시부터 우리 민족지식인들은 이렇게 불러왔다. '늑약(勒約)'은 억눌러서 이루어진 조약이라는 의미다. 곧 을사년(乙巳年-서기 1905년)에 일어난 강압에 의한 치욕의 조약을 말하는 것이다.
일본은 청․일, 러․일 전쟁에서 승리해 주변 강대국의 간섭을 받지 않게 되자, 일제의 앞잡이 을사오적(乙巳五賊)의 한 인물이었던 매국노 이완용(李完用)이 고종(高宗)황제를 협박해 강제로 합병문서에 조인하게 했던 치욕의 날이 1910년 8월 29일이다. 과거는 돌아갈 수는 없어도 잊히는 것은 아니다. 일본은 우리의 국왕인 고종황제를 폐위시키고 '한일합방(韓日合邦)'을 했다는데 '합방(合邦)'의 의미는 나라가 합쳐졌다는 일제(日帝)의 입장에서 불리던 명칭이며, 우리 처지에서는 경술년(庚戌年)의 나라 치욕{국치(國恥)}이라는 '경술국치(庚戌國恥)'로 불려야 한다. 따라서 8월 29일은 우리나라의 역사가 단절되고 일본에 주권을 빼앗긴 '경술국치일'이다.
이러한 국치일이 언제인지를 우리 국민은 아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 것인지! 역사를 바르게 가르쳐야 함은 어른들과 교육자들의 의무다. 일본은 우리 역사를 단절시키고 우리 말과 글을 못 쓰게 하고 우리 민족을 억압하면서 1910년부터 1945년 해방이 될 때까지 (1945년 8월 15일-1910년 8월 29일) 34년 11월 14일간 식민지통치를 했는데, 일제 식민통치를 36년이라는 것은 35년으로 바로 잡아 교육해야 한다.
연합군의 승리로 일본이 항복함으로써 우리나라는 해방은 됐으나, 미. 소 얄타회담으로 국토를 북위 38도 선으로 양분해 통일을 못 하고 북한은 공산정권이 수립되고 남한은 민주 정부가 수립됐으나, 1950년 6․ 25전쟁으로 우리나라는 국토가 폐허가 되고 우리 역사상 가장 많은 인명손해를 입은 전쟁을 치렀고, 통일을 못 한 채 정전이 아닌 휴전으로 휴전선 155마일로 남북이 대치돼 살고 있다.
일본은 6• 25전쟁을 계기로 경제 성장의 발판으로 삼아 세계 굴지의 경제 대국이 됐다. 우리의 침략자 일본은 남북분단에 대한 책임을 지고 통일을 돕는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땅인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고 있고 우리나라 침략의 정당성을 날조해 교과서에 수록해 교육하고 있으니 우리는 일본의 침략야욕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경술국치’ 의 쓰라린 과거사를 후손에게 알려서 다시는 불행했던 일이 되풀이되지 않게 해야 한다.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경술국치의 상처는 남북분단이란 아픔을 우리 민족에게 주었고 세계에서 유일하게 국토가 분단돼 통일을 못 하는 나라가 돼 휴전선을 경계로 남북한이 총칼을 겨누고 대치된 상태에서 살고 있다. 남북통일은 평화적 방법으로 통일해야 하므로 남북한이 화해하고 교류를 하면서 점진적으로 통일의 길로 나가야 하는데,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으로 남북한의 교류가 이루어지는 듯했으나 지난 정부에서 북한의 일방적인 단절로 남북관계가 경색됨은 아쉬운 일이었으나 현 정부에 와서 남․ 북 정상회담을 하고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우리의 주변 강대국들은 우리나라가 통일되는 것을 바라지 않고 있으나 어려운 여건에서도 과학 경제 군사 문화의 종합순위가 세게 13위권에 접어들었다.
이러한 우리의 국력을 바탕으로 남북한이 합심하고 협력하면서 하루빨리 통일 조국을 만들어 주변 강대국의 간섭에서 벗어나 후손에게 물려줄 자주독립 국가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는 8월 29일 국치일을 잊어서는 안 되며 후손에게 일본의 만행을 알려야 한다.
/정기연 주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