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25(수) 15:43
칼럼
기고
사설
학생독립운동기념일과 학생들의 애국심
2021년 11월 03일(수) 12:29
11월 3일은 제92주년 ‘학생독립운동기념일’이다. 광주 학생 항일 독립운동을 기리기 위한 ‘학생의 날’이 기념일 제정 53년 만인 2006년 11월 3일부터 ‘학생독립운동기념일’로 명칭이 바뀌게 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학생의 날'로 기념해온 11월 3일이 '학생독립운동기념일'로 자리 잡게 돼 92주년을 맞게 됐다.
나주시는 옛 나주역을 복원하고 당시의 역사를 생생하게 일깨워줄 학생운동기념관과 함께 청소년 교육장으로 쓰일 나주시 청소년수련관을 개관해 학생 독립운동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광주 학생독립운동 진원지 ‘옛 나주역’이 학생운동의 역사 증언과 청소년 문화의 요람으로 탈바꿈하게 된 것이다.
학생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열심히 공부하고 있느냐에 따라 국가의 밝은 미래가 엿보이기도 한다. 우리나라는 외세의 침략을 받아 나라가 어려울 때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우리 학생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불의에 항거하고 투쟁했다. 이러한 학생들의 애국심 노력이 외세를 물리치고 나라를 되찾아 독립할 수 있게 했으며, 우리나라의 교육열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 우위에 있고 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하고 연구하는 애국심의 결과는 산업과 연결되고 국가 경쟁력을 높여 오늘날 우리나라가 세계 10위권 내의 선진국 대열에 서게 한 것이다.
일본은 우리나라를 침략해 식민정치를 하면서 민족말살정책으로 우리말 우리글을 못 쓰게 하고 탄압을 했지만, 우리 학생들은 이에 굴복하지 않고 나라를 독립해야겠다는 의지로 일본에 항거한 것이 광주 학생독립운동이며, 이것이 전국적으로 확산해 독립운동으로 이어져 나갔다, 우리 학생들의 거룩한 나라 사랑의 애국심은 세계 어느 나라 학생들보다도 뛰어났었다.
세계 여러 나라에 어린이날은 있어도 학생의 날이 있는 나라는 없다. 우리나라 학생의 날이 어떻게 제정됐으며 어떤 수난을 겪어 오늘에 이르렀는지 학생들은 알아야 할 것이며 학교에서는 학생의 날 기념식을 해 선배 학생들의 애국심을 알려야 할 것이다. 학생의 날은 1929년 11월 3일 광주에서 있었던 광주 학생독립운동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기도 하며, 우리 학생들의 거룩한 항일 독립운동정신을 이어받아 해방 후는 4․19혁명이 있었고 군부 독재와 항거한 5․18 민주화 운동으로 맥을 이어 오고 있다.
학생의 날은 3․1운동과 함께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광주 학생독립운동을 기리기 위해 1953년 10월 20일 제2대 국회에서 제정돼 해마다 11월 3일에 학생의 날 기념식과 각종 행사를 해왔다. 그러나 군부독재 유신 시대인 1973년 3월, 많은 기념일을 간소화한다는 방침에 따라 국무회의에서 “각종 기념일에 관한 규정 개정”에서 53개 기념일을 26개로 줄이면서 없어졌다. 이는 당시 학생시위사태를 의식해 취해진 군부 독재정권의 소아병적인 조치라는 게 중론이었다.
하지만, 학생의 날 폐지 이듬해부터 광주 학생독립운동 동지회와 광주일고 동창회 등이 중심이 돼 매년 기념식을 거행했고 학생의 날 부활 입법 청원과 학생의 날 부활 움직임을 계속했다. 그러던 중 1982년 8월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사건이 크게 문제 되자 항일 독립운동기념일인 11월 3일이 다시 학생의 날로 정해야 한다는 각계의 소리가 고조됐다.
1984년 7월 9일 국회는 민정, 민한, 국민당 등의 공동제안으로 학생의 날 제정 대정부건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고 이에 정부는 1984년 9월 19일 국무 회의에서 “각종 기념일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의결해 광주 학생독립기념일인 11월 3일을 '학생의 날'로 확정 발표했다.
우리는 항일 독립운동인 광주 학생 독립운동 기념의 날인 11월 3일의 역사적 의의를 알아야 한다. 굴욕 속에 사느니보다 차라리 죽음으로서 민족의 자유와 독립을 찾자고 일어섰던 광주 학생 독립운동의 거룩한 애국정신은 일제의 발악적인 탄압에도 좌절하지 않고 면면히 이어져 일제 말기 극악한 상황에서도 학생 독립운동은 계속돼 마침내 조국광복의 영광을 실현했으니 우리는 그 거룩한 선배 학생들의 애국 얼을 되살려 나라를 사랑하는 한국 학생으로서 굳은 결심이 있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제92회 학생 독립운동기념일을 맞이해 선배 학생들의 애국심을 받아들여 가슴에 품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진국을 만들겠다는 다짐과 실천을 해야 할 것이다.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