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9.24(일) 12:39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시, 미래차 전환 대응 국비 100억 원 확보

산업부 ‘EV 국민경차 상용화 플랫폼 구축사업’ 공모 선정
전기차 핵심부품 개발·국산화 추진…미래차 대전환 청신호

2023년 04월 20일(목) 16:15
100만평 미래차국가산단 유치에 성공한 광주시가 미래차 전환을 위한 전기차 핵심부품 개발 사업비로 국비 100억원을 확보했다.
광주시(시장 강기정)는 2023년 산업통상자원부 신규 국비지원 과제인 ‘EV국민경차 상용화지원 플랫폼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 국비 100억원을 지원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국내외 전기차‧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전력 기반 경차의 경우 가벼우면서도 고강도 차체‧섀시 개발이 필수적임에 따라 지역 부품기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광주시는 올해부터 5년 간 총사업비 145억원(국·시비)을 투입, 전력 기반 경차(EV 국민경차) 개발 인프라 구축과 함께 지역 자동차부품기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광주시는 경형 EV차량 고출력 구동모터 소형화(무게 감소) 기술 개발을 비롯해 경차 안전성 향상을 위한 배터리 보호 고강도 기술 개발 등 전력 기반 경차의 경제성·안전성을 확보해 미래차로의 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동차부품기업들을 적극 지원, 새로운 판로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광주시는 오는 5월부터 관련 기관‧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을 본격화 한다.
또 경형 전기차 생산기업과 전기차 전용부품 및 공용부품 개발기업 등을 대상으로 ‘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특히 광주 제조업의 43%를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 관련 기업들은 기존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에 발빠르게 대비하고 있다.
실제 국내 최초 전기차 전용 고성능 인휠모터(바퀴휠 내에 구동모터 장착)를 개발한 광주 미래차 전환 자동차부품기업인 ‘피티지’는 평동산단에 3천800평 규모의 공장을 준공하는 등 생산설비를 확대하고 있다.
그동안 경차 시장은 지난2020년까지 하락세였으나, 운전자 편의시설 및 안전 사양이 추가된 ‘캐스퍼’ 등의 출시 영향으로 경차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내 경차 시장은 지난 2022년 12만2천453대를 판매, 전년대비 27% 성장했다.
김용승 인공지능산업국장은 “민선8기 광주시가 미래차 전용 신규 국가산단 지정에 이어 미래차 부품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돼 미래차 핵심부품 개발은 물론 기업 집적화의 전기가 마련됐다”며 “특히 글로벌 미래차 대전환에 대응해 광주가 미래차 선도도시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규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