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9.21(목) 14:57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강기정 시장 ‘5·18정신 헌법수록 추진본부’ 구성 제안

50주년 맞춰 5·18의미 재정립 ‘나들의 5·18위원회’
“오월광주 찾고 5·18행사 열어준 모든 이들에 감사”

2023년 05월 30일(화) 15:29
강기정 광주시장은 30일 5‧18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을 추진할 기구의 구성을 모든 정치권과 5‧18단체, 민주화단체 등에 제안했다.
강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43주년 5‧18 기념주간이 마무리 됐다”며 “이번 오월에 정부, 지자체는 물론 민간, 대학, 언론사 등 다양한 주체들이 193개의 5‧18행사를 열었다. 풍성한 행사들을 통해 5‧18 43주년을 기념해 주신 시민과 여러 단체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강 시장은 “하지만 남겨진 과제들도 많다. 특히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은 모두가 동의함에도 불구하고 더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헌법전문 수록은 5·18에 대한 폄훼와 왜곡을 중단시키고, 그 정신을 온 국민이 배우고 기억하는 가치로 승화시키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이어 “대통령 5·18기념사에서 헌법전문 수록 언급이 빠져 그 말을 기대했던 시민들은 모두 허탈한 마음이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방법을 찾겠다”며 “우선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실현을 위한 추진본부’(가칭)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추진본부는 헌법을 개정해야 하는 점을 고려해 여야 모든 정당과 5월 단체, 민주화단체 등이 참여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으면 한다고 강 시장은 덧붙였다.
강 시장은 또 “80년 이후 태어난 광주의 젊은 시의원들이 ‘5‧18은 누구의 것인가’라는 날선 질문을 던졌다”면서 “그 질문은 5‧18을 경험한 세대, 5‧18의 주인임을 자처한 이들, 5‧18 업무를 담당하는 행정을 향하고 있다. 5‧18세대인 저도, 광주시도 성찰하고 응답하겠다”고 자성했다.
그러면서 강 시장은 5‧18의 주인임을 자처하는 분들에게 제안했다. 강 시장은 “이제는 자신만의 성역에서 벗어나 광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5‧18 모든 주체들이 함께 ‘나들의 5‧18위원회’(가칭)를 꾸려 2030년 50주년까지 5‧18의 의미를 재정립하자”고 호소했다.
강 시장은 끝으로 “광주는 5‧18의 도시이고 5‧18은 광주의 날”이라며 “5‧18 기념행사는 광주시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열린행사가 돼야 한다. 특히 민주평화대행진과 5‧18전야제는 시민참여와 시민공감이라는 큰 원칙 아래 준비되고 진행돼야 한다. 이제 내년 5‧18 44주년을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윤규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