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최종전 ‘5위 지키기’ 사활 건다

11일 월드컵경기장서 안산 그리너스와 격돌
비겨도 5위 확정…PO 진출 위해 승리 목표

2018년 11월 08일(목) 18:01
광주FC가 오는 11일 오후 2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6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최근 안양 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광주FC의 펠리페(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득점을 한 후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전남도민일보]  프로축구 광주FC가 2018 홈 폐막전을 승리로 장식하기 위해 축구화 끈을 동여맨다.

광주는 오는 11일 오후 2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6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시즌 최소 목표였던 플레이오프 진출(4위)은 이루지 못했지만 아직 희망은 남아있다. 아산 무궁화의 선수수급 문제로 인해 플레이오프 자격이 5위까지 주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는 현재 승점 45점(팀 득점 47)으로 6위 FC안양(승점 43점, 팀 득점 42)과 격차를 두고 있다. 사실상 무승부만 거둬도 5위가 확정되는 상황. 하지만 광주는 최종전 승리로 5위를 지킨 뒤 추이를 지켜볼 생각이다.

광주가 이뤄야 할 목표는 하나 더 있다. 바로 전 구단 상대 승리다. 광주는 올 시즌 유일하게 안산을 이기지 못했다. 이번 경기에서 전 구단 상대 승리와 함께 올 시즌 내내 성원을 보낸 홈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경기는 기쁨을 함께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나상호는 현재 리그 15골로 프로 데뷔 2년 만에 생애 첫 득점왕을 앞두고 있다. 여기에 대한민국 A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개인은 물론 팀 전체에 큰 경사를 안겼다. 또 측면 수비수 박요한이 안산전에 출전할 경우 통산 100경기 출전을 달성한다.

최근 광주의 분위기는 좋다. 지난 부산전에서 터진 버저비터 골이 활력소가 됐고, 안산전을 앞두고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던 펠리페와 여봉훈이 돌아오면서 전력도 상승했다.

안산은 승점 39점으로 9위에 있다. 하지만 최근 3경기 연속 무패에 단 1실점밖에 내주지 않을 정도로 좋은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 안산을 상대로 고전했기에 장점을 살리고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

한편 광주는 홈 폐막전을 앞두고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킥오프 전 남문 매표소에서는 키다리요술풍선, 미니축구게임 등 장외행사가 열리고, 핫팩과 빼빼로(빼빼로데이)를 선착순(1천명)으로 나눠준다. MD상품 구매 관중에게는 사인볼을 추가로 증정하고, 중흥골드스파 이용권, 종합검진권, 문화상품권 등 경품도 준비했다.

광주가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로 홈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자이름 /조상기 기자
이메일 gie9928@
/조상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jndomi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ndom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