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대마 말려서 피운 이주노동자 구속영장
2019년 08월 16일(금) 14:16
대마 사진./연합뉴스
광주 광산경찰서는 야생 대마를 말려 피운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우크라이나 국적 이주노동자 A(4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야생 대마를 꺾어 숙소로 가져오는 작업을 함께 한 동료 이주노동자 B(45·러시아)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달 말 광주 인근 한 농공단지의 일터를 오가며 발견한 야생 대마를 꺾어 광산구 월곡동 숙소로 가져왔다.


A씨는 대마 잎과 꽃을 말려 가루로 빻은 뒤 담배에 섞어 피웠다.

경찰은 야생 대마를 말려 피운 이주노동자가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기자이름 /연합뉴스
이메일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jndomi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ndom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