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지방이전 2차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 기울여

공공기관 방문 통해 지속적으로 건의

2022년 05월 15일(일) 15:26
새 정부 흐름에 맞추어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순천시가 환경분야 뿐만 아니라, 문화와 교육분야까지 전방위적으로 공공기관 유치에 나서는 모습이다.
지난 4월 27일, 새정부 지역균형발전특위는 ‘진정한 지역주도 균형발전’, ‘혁신성장 기반 강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 고유 특성 극대화’ 3대 약속과 함께 ▲지역주도발전을 위해 지방분권과 지방재정력 강화 6개 과제 ▲혁신성장 강화를 위해 지방투자 및 기업 지방이전 촉진과 공공기관 지방이전 6개 과제 ▲고유 특성 극대화를 위해 지역사회의 자생적 창조역량 강화 3개 과제 등 15대 과제를 제시한 바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추어 순천시는 지난 11일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을 방문해 순천시의 경쟁력, 도시정주기반, 부지현황, 시 행·재정적 지원 사항에 대해 홍보하며 순천으로의 기관 이전을 건의했다. 앞서 지난 4월 25일에도 문화관광 분야 지방이전 공공기관인 코레일 관광개발을 방문해 순천으로의 기관 이전을 적극 홍보한 바 있다.
순천시는 공동유치전을 통한 전략도 추진 중이다. 순천시를 포함한 경북의 포항·구미·상주·문경시와 경남 창원시, 충북 청주·제천시, 충남 공주시 비수도권 9개 지자체는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9개 지자체는 지난해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토론회’를 열었으며, 올해 1월 26일과 3월 15일 2회에 걸쳐 공동으로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조속추진 촉구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같은 순천시의 국가기관 유치와 이전이 성사되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도시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오승택 기자
이 기사는 전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jndomi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ndom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