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청년들이 말하는 ‘저출생’…“개인 삶의질부터 높여야”

월요대화서 강기정 광주시장 대학생들과 인구문제 논의

2022년 11월 22일(화) 16:12
강기정 광주시장은 인구유출 및 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해 “개인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지난 21일 오후 시청에서 인구문제를 생각하는 대학생 모임인 ‘Top-us’ 회원들과 인구변화 대응 방안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청년들이 최우선 순위로 꼽은 문화시설 확충과 질 좋은 일자리, 안정적인 주거 환경을 만드는 것부터 시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학생들은 ▲광주의 자랑거리와 아쉬운 점 ▲청년(인구)유출 현황과 원인 ▲저출생 인구문제 해결을 위한 개선사항 등 평소 자신이 생각해온 바를 가감 없이 밝혔다.
대학생들은 인구유출 및 저출생 문제 해결의 핵심은 ‘나의 삶’을 바꾸는 것에 있다고 봤다. 지역의 부족한 문화 인프라와 일자리는 청년들을 수도권으로 떠나게 할 뿐만 아니라 연애·결혼·출산 등을 포기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먼저 서장원(동강대)씨는 “5·18민주화운동, 사계절이 아름다운 무등산국립공원, 아시아문화전당 등 자랑스러운 유산이 많지만 2% 부족한 광주다”며 “광주에서 20년을 살았지만 갈 곳도 놀 곳도 제대로 돼있지 않고 일자리도 없어 많은 친구들이 수도권으로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복합쇼핑몰, 놀이공원, 5성급 호텔 등 광주에도 볼거리와 놀거리가 있다면 노잼(재미없는)도시 광주에서 유잼(재미있는)도시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렇게 된다면 지역에 사람이 모이고 일자리가 생기고 자연스레 인구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나영(동강대)씨는 “안정적인 주거 환경 등 개인의 삶의 질을 높임과 동시에 출산·양육 정책도 바뀌어야 한다”며 “주변 친구들의 의견을 들어본 결과 2명 이상이 아닌 1명의 아이부터 지원하는 정책을 비롯해 눈치 보지 않고 쓸 수 있는 육아휴직 등 직장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기정 시장은 “청년들은 문화시설, 주거 안정, 질 좋은 일자리, 직장 내 인식 개선 등 사회적 환경을 먼저 바꿔주길 바라고 있다”며 “주로 50대 이상이 정책결정권자이다보니 2030청년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 못하거나 우선순위에서 밀릴 때가 있다. 빅데이터에 근거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새로운 광주, 활력 넘치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Top-us’의 ‘우리의 다짐! 더하고 덜하기’ 캠페인도 진행됐다. 인구문제 대응을 위한 것으로 참석자들은 ‘함께 육아’ 및 ‘일·생활 균형’을 위해 노력해야 할 점 등을 담은 카드를 작성하고 인증사진을 찍었다.
이날 행사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광주대학교 강하은·박윤아·김정서·김다빈 학생, 동강대학교 강희민·김진희·박나영·서장원 학생, 이경미 인구보건복지협회 광주전남지회 과장, 임선주 광주일가정양립지원본부 직장맘지원팀장, 김순옥 시 여성가족교육국장 등이 참석했다.
‘월요대화’는 각계각층의 사람들과 교육·청년·경제·창업 등 8개 분야 주요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로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시장 주재 대화 창구다.
한편 광주시는 ‘출생에서 성장까지 촘촘한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12월까지 광주아이키움 플랫폼 돌봄지도 단계별 고도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동의 연령별‧거주지별 돌봄지도 제공 등 우리동네 10분 이내 돌봄정보(돌봄시설‧공동체‧서비스 등)를 통합 제공한다.
/윤규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jndomi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ndomin.kr